(2012)´ëÀå¾ÏÁø·á±Ç°í¾È v.1.0 (1).pdf


Preview of PDF document 2012-e-v-1-0-1.pdf

Page 1...3 4 567200

Text preview


발간사

“대장암진료권고안 v.1.0”을 발간하며
2010년 12월 11일에‘대장암진료권고안위원회’
가 발족되었습니다.
대장암진료권고안 v.1.0은 보건복지부 암정복사업의 하나로 대한의학회 소화기암 진료지침 조직위원회에
서 대한의학회의 유관학회인 대한내과학회, 대한대장항문학회, 대한방사선종양학회, 대한병리학회, 대한소화
기내시경학회, 대한소화기학회, 대한암학회, 대한영상의학회, 대한외과학회, 대한장연구학회, 대한핵의학회
에서 추천한 25인의 다학제 기반의 대장암 치료 전문가로 구성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국내 의료진에 의한
다학제 기반의 de novo 대장암진료권고안은 아직 없었습니다. 처음 제작하는 과정에서 대장암의 모든 치료법
을 다룰 수 없기 때문에 대장암진료에 있어서 가장 근간이 되는 대장암의 진단과 치료에 국한된 내용으로 개
발하였으며, 20여 가지의 핵심질문을 근간으로 권고안으로 제작하였습니다. 2차 개정을 할 수 있도록 핵심질
문/참고문헌을 각각 정리하였습니다.
핵심질문/문헌검색 과정/근거표, 메타분석을 진행하였습니다. Level 1 근거가 많았던 핵심질문은 정리에 어
려움이 적었지만, 상대적으로 영상의학과/핵의학과/병리과는 관찰연구가 많아서 담당하셨던 위원님의 고생
은 배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하신 모든 위원님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대장암진료권고안 제작 과정 중 흥미로웠던 에피소드는 수술적 절제가 가능한‘전이성 대장암의 간 전이’

서 외과 위원은 수술전 항암화학치료를 주장하고, 종양내과 위원은 먼저 수술을 주장하게 되었습니다. 타 분
과 위원님들은 서로의 아이러니한 주장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씀하셨고, 결국 몇 안 되는 Level 1 근거로 권
고하기 어렵다는 중론으로 핵심질문에서 제외하는 대신에 본문 내용으로 기술하여 다음에 권고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와 유사하게 치료 분야에서도 외과, 소화기내과, 종양내과의 위원간에 치료에 대한 견해 차이
가 있었고, 내과의 분과 내에서도 이견이 존재하였습니다. 그 때마다 영상의학과, 병리과, 타 분과 등의 위원
님의 의견 조율 등으로 의견이 합의되는 그야말로 다학제적 대장암진료권고안으로 점차 성숙되어 드디어 발
간을 앞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근거 중심으로만 따르는 경우 의학의 발전은 저해될 소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본문에서 언급한 바
있지만, 실제 임상 진료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다양한 임상 상황에 따른 세부적인 치료에 관한 문제는‘대장암
환자의 환자 개인별 맞춤 치료’
로‘대장암진료권고안 v.1.0’
이 환자와 의사의 진료와 치료를 간섭하거나 제한
하지 아니한다라는 점이 매우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리고 대장암의 치료와 관련된 임상 시험은 앞으로 나아가
야 할 치료 방향을 다루는 중요한 치료 방법으로 의학적 근거 중심 치료의 초석이 되므로 국가적 차원의 대장
암 연구 지원의 활성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대장암진료권고안/위암진료권고안을 제작 초기에 법률적 문제가 화두에 올랐습니다. 이
러한 권고안이 우리 스스로의 발목을 잡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과거 2011년 7월 대한대장항문학
회에서도 변호사를 초청하여 대장암진료권고안에 대한 법적 문제를 토론한 바 있었습니다. 토론의 결과는 대
장암진료권고안 그 자체가 구속력을 가지지 않지만, 근거가 될 수 있는 양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정의하였
습니다. 그러므로 우리 스스로 우리의 것을 만들고, 지키는 것이 해답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대장암진료권고
안 발표에 따른 향후 의료 및 법적 문제가 생길 수 있고, 또한 이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길 수 있을 가능성
에 대해 대장암진료권고안v.1.0위원회에서는‘대장암진료권고안v.1.0’
이 법적 지위를 가지지 않으며, 법적 구